울산미즈병원

HOME  >  진료안내  산과

산과

자연유산은 왜 일어나나요?
임신 초에 산모를 가장 괴롭히는 문제 중의 하나는 바로 유산에 대한 두려움입니다. 특히 이전에 자연유산을 경험했던 경우에는 더더욱 그렇습니다. 이러한 자연유산의 발생은 모든 산모의 10-20%로 생각되고 있습니다. 또한 유산의 대부분은 임신 13주 이전에 발생합니다. 유산을 일으키는 원인은 너무나 많지만 이 중 가장 흔한 원인은 임신된 태아의 염색체 이상으로 전체 유산의 50-60%를 차지합니다.

즉 염색체 이상으로 제대로 자랄 수 없는 태아가 '적자생존'의 원리와 같이 임신 초에 유산된다는 것입니다. 그 밖의 원인으로는 산모가 특정 감염성 질환이나 만성 질환을 앓고있는 경우와 중금속 중독이 있습니다. 조절이 되지 않는 당뇨도 그런 예입니다. 또한 산모의 흡연이나 음주, 과량의 카페인 섭취, 방사선이나 독성물질에의 노출 등의 요인도 관련이 있으며 산모가 자궁 기형이나 면역질환 등을 가진 경우가 원인이 되기도 합니다.

그러나 한 번이나 두 번 자연유산이 되었다고 특별히 걱정하거나 임신을 기피할 이유는 없습니다. 정상적으로 다음에 임신할 수 있는 가능성도 높기 때문입니다. 그러나 일반적으로 3회 이상 연속해서 자연유산이 된 경우에는 (이를 '습관성유산'이라고 부릅니다.) 그 원인이 무엇인지 전문적인 검사를 받아보는 것이 필요합니다.
자연유산이 이루어질 때의 초기 증상은 질출혈과 하복부 통증인 경우가 많습니다. 그러나 질출혈이 있더라도 이중 반 수 이상은 다시 출혈이 멈추고 이상 없이 임신이 지속되기도 합니다. 따라서 임신 초에 질출혈이 있다면 산부인과를 다니면서 꾸준히 진행 경과를 지켜보는 수 밖에는 없습니다.

이미 자연유산이 된 경우에도 치료는 각각 다를 수 있습니다. '완전유산'이 이루어진 경우에는 자궁내 모든 조직이 이미 밖으로 빠져나온 상태이므로 추가 치료가 필요 없습니다. 그러나 유산 후에도 일부분이 남아있는 '불완전유산'이나, 모든 조직이 유산된 채 남아있는 '계류유산'의 경우에는 소파술과 같은 방법으로 자궁내 조직을 제거해 주어야만합니다.
모발검사(중금속 중독)가 필요한 경우
성장기 어린이 및 학생 학습능력 저하, 집중력 저하, 성장발육부진, 아토피성 피부염
임산부 및 예비임산부 기형아, 자연유산, 불임, 산후우울증